티스토리 뷰

아래에는 <The First Slam Dunk>의 관람후 영화의&nbsp; 내용, 원작과 다른점, 평점에 대하여 말씀드리겠습니다. 스포일러를 원하지 않는분께서는 영화 관람후 확인하시는것을 추천드립니다. 본편의 내용과 개인적인 생각을 작성하였습니다.

영화 <The First Slam Dunk>의 내용

영화는 북산과 산왕의 경기에 대한 내용이다. 관람석과 기자들은 신인팀인 북산과 작년 우승팀인 산왕의 경기는 산왕이 이길 거라는 생각을 가진채 경기는 시작된다. 북산의 5명의 스타팅 멤버 중 포인트 가드인 송태섭의 유년기 시절로 시작된다. 그는 농구를 잘했던 형에게 농구도 배웠고 돌아가신 아버지대신 형(송준섭)을 많이 의지 했다. 하지만 아버지에 이어 형까지 죽게 된다. 이후 남은 가족들과 고향을 떠나 도시로 이사를 간다. 그는 형을 따라 농구를 계속하지만 한계에 부딪혀 괴로워한다. 고등학생이 되어서 북산에 입학하고 채지수를 만나게 된다. 하지만 그때 방황하던 정대만과 크게 싸운 뒤 오토바이를 타고 예전 고향을 달리다가 사고를 당하게 된다. 이후 신입생으로 강백호와 서태웅이 합류하고 정대만과 송태섭의 복귀가 이루어져 지금의 멤버가 되었다. 경기는 초반에는 호각을 겨루지만 산왕의 스타팅 멤버로 교채 된 뒤 20점 이상의 점수차가 벌어진다. 북산은 강백호의 리바운드를 시작으로 다시 점수차를 좁혀가지만 산왕의 침착한 대응으로 다시 어려움을 겪게 된다. 그러던 중 서태웅의 깨달음으로 경기의 흐름이 다시 북산으로 넘어간다. 그러나 종료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을 때 강백호의 부상으로 또 한 번 어려움을 겪게 된다. 하지만 강백호의 의지로 경기에 재투입이 되고 결국 승리하게 된다. 경기가 끝나고 송태섭은 가족에게 돌아가 어머니를 안아준다. 이후 북미 경기에서 산왕의 에이스 정우성의 상대팀 멤버로 송태섭이 나오면서 영화는 끝이 난다.

원작과 다른점

원작에서는 송태섭의 과거가 설명되지 않았다. 간략하게 정대만과의 문제가 있었다고만 설명되어 있다. 원작에서는 주인공인 강백호와 서태웅에  조금 더 중점을 두었다면 극장판에서는 송태섭의 과거를 바탕으로 그의 시점에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송태섭이 농구를 시작하게 되었던 이유, 정대만과의 문제와 그로 인한 사고까지 독자들이 모르고 있던 이야기를 풀어내어 이야기의 재미를 더했다. 원작자인 이노우에 다케히코가 감독과 각본을 맡게 되어 원작을 손상하지 않고 세부적으로 다른 연출과 스토리텔링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3D 기술을 활용한 연출 기법을 적용하여 영상미를 살렸고 보는 재미를 높였다. 송태섭의 과거 이야기가 들어가면서 원작에서 나왔던 이야기들이 빠졌다. 서태웅의 미국유학 상담이야기, 서태웅과 윤대협의 on and on 에피소드, 강백호의 고백장면, 정우성의 과거 스토리등과 "왼손은 거들뿐", " 포기를 모르는 남자지"등의 명대사들이 빠져있다. 이는 감독이 송태섭을 주인공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가기 위해 이야기의 흐름을 막지 않는 이야기는 생략하고 그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재편성한 것으로 생각된다.

평가

누적관객수 400만 명을 돌파하며 국내 개봉 일본 영화 중 최고의 흥행작이 되었다. 그전까지는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너의 이름은'이 380만 명으로 6년간 1위 자리를 지켜왔다. 원작과 같으면서 다른 요소가 추가된 이야기는 그 시절의 팬들을 설레게 하였고 다시 한번 슬램덩크 열풍을 일으켰다. 네티즌 평점 9.45를 기록하였고 관람객 평점은 9.28을 기록하였다. 90년에 초판이 출고되고 우리나라에서 1,450만 부 이상이 판매되었고 2000년대에 출판된 완전판도 꾸준히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최근에는 신장판도 출간되었다. 연재된 지 30년이 넘었지만 지금까지도 여전히 인기가 있다. 특히 이번 극장판은 원작자인 이노우에 다케히코가 직접 각본과 감독에 참여하여 팬들의 기대를 받았고 많은 호응을 얻었다. 또한 평론가인 오카다 토시오는 실제 스포츠 영화로는 촬영의 한계로 표현하기 힘든 새로운 표현을 했다며 " 아바타: 물의 길에 새로운 표현과 연출이 있을 거라는 기대를 하고 보러 갔는데 거기엔 없고 이 작품에 있었다"라며 극찬을 하였고 아바타 보다 높은 점수를 주었다.

반응형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링크
TAG
more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